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Les pays du continent asiatique, qui comprend 4 milliards de personnes, soit 60 % de la population mondiale, sont économiquement très différents. Certaines économies sont très développées (Japon, Corée du Sud, Singapour, Taïwan, Hong Kong), d’autres sont émergentes, en développement rapide (Chine, Inde....), alors que des pays connaissent toujours de grandes difficultés économiques (Pakistan, Birmanie,..) aggravées par une situation politique instable.L’histoire économique du continent illustre à merveille l’importance des décisions politiques et des modèles de développement économique sur la croissance.
  • 아시아의 경제는 46개국의 40억 인구(전 세계의 60%)를 포함한다. 아시아에는 그 외에도 6개국이 더 있으나, 경제적으로 또한 정치적으로, 다른 대륙에 속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전 세계적인 관점에서, 아시아의 부(富)는 국가끼리, 또한 국가내부적으로도 다양하다. 이것은 아시아가 문화, 환경, 역사적 관련성과 정부의 체계 등이 방대하기 때문이다. 명목적 GDP를 놓고 본다면, 아시아에서 가장 경제 규모가 큰 나라들은 일본, 중화인민공화국, 대한민국, 인도네시아, 이란이다. 일본이 명목적 GDP가 세계 2위인 반면, 캄보디아는 가장 빈곤한 나라 중 하나이다. 구매력 평가에 의한 GDP로 본다면, 중국이 아시아 1위, 세계 2위이다. 이어서, 일본과 인도가 각각 세계 2위와 4위에 올라 있다. 부(1인당 GDP로 측정가능한 한도에서)는 홍콩, 일본, 타이완, 대한민국 같은 동아시아와 이란, 사우디 아라비아, 카타르, 아랍에미레이트 같은 중동의 산유국에 집중되어 있다. 일본과 대한민국을 제외하고, 세계에서 가증 빠르게 성장하는 거대 시장인 중국과 인도 등이 선두에 서서, 아시아는 현재 빠르게 성장하고 공업화가 진행되고 있다.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대체적으로 제조와 무역에 의하여 성장하고 있는 반면, 중동의 국가들은 주로 석유와 같은 1차 산물에 의존하고 있다. 지난 수십년간 빠른 경제 성장과 거대한 무역 규모는 여타 지역을 능가하였고 아시아 전체의 외환 보유고는 4조 달러 이상으로서 세계 전체의 절반 이상이다.오늘날 아시아지역은 세계성장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지만, 고도성장 속에서도 인플레이션, 점점 높아지는 대미·대일 마찰문제, 환경문제, 신경제권 조성 등의 여러 가지 문제를 안고 있다. 1990년대 초의 아시아경제 전반에 걸친 특징은 성장률의 저하와 인플레이션이다. 이것은 1980년대 후반 저(低)인플레이션하에서 높은 성장을 누렸던 시기에 비하면 크게 악화된 상황이다. 지난 80년대 2자릿수의 경제성장을 기록하면서 세계의 부러움을 모았던 동아시아 주요 국가들은 90년에 들어 성장률이 둔화된 가운데 그동안 노출된 경제의 구조적 문제점을 시정해 나가야 할 상황에 이르고 있다. 92년 국제통화기금(IMF)이 내놓은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예측한 대로 한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신흥공업국들은 90년대 중반 이후 고도성장책 추진 과정에서 누적된 여러 가지 부작용들의 분출로 인하여 경제적 어려움에 빠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1997년 하반기 이후 아시아 각국은 달러 부족으로 채무불이행의 위기에 처해 IMF 등 국제금융관련 기관들로부터 긴급 수혈을 받아야만 할 상황에 이르렀다. 이러한 아시아의 경제위기에 대해서 IMF는 정부의 과도한 시장개입, 불합리한 노동정책, 금융기관의 비합리적 운영 등을 꼽고 이의 시정을 아시아 각국에 강력하게 요구했다.최근의 아시아지역 무역동향을 보면, 대미 수출이 줄고 아시아 역내무역이 확대되는 경향이 있는데, 이것은 아시아 각국의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고 외수주도로부터 내수주도의 경제성장으로의 전환을 시도했기 때문이다. 역내무역의 확대와 함께 이 지역 내의 무역불균형도 두드러진다. 예를 들면, 신흥공업국가군(NICS)의 대일 무역적자가 1985년의 130억 달러에서 91년에는 315억 달러로 2.3배 늘어났다. 아시아지역의 직접투자부문에서 NICS 기업이 일본 기업보다 훨씬 진출 속도가 빠르다. 91년의 ASEAN에 대한 NICS의 직접 투자액은 130억 달러로 1989년의 43억 달러에 비해 무려 3.1배로 급증하였다. 이것은 89년의 50억 달러에서 90년의 61억 달러로 늘어난 미국의 투자액과 비교하면 NICS의 ASEAN에 대한 투자 붐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다. NICS는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특히 베트남에 관심이 많다. 특히 타이완과 홍콩 자본이 건수로 36.4%를 차지하여 2위인 옛 종주국 프랑스의 8.9%를 크게 앞지르고 있다. 타이완과 홍콩 기업의 활동이 이대로 계속된다면 베트남은 화교경제권으로 결속될 가능성이 크다. 최근 들어 ASEAN 경제권의 성장이 두드러지고 있다. 1980년대 중반에 극심한 경기침체에 빠졌던 이들 ASEAN국가들은 그 뒤 3저현상과 아시아지역내 산업구조 재편 등과 같은 국내외의 경제여건 변화에 힘입어 경제성장세를 단기간 내에 회복함으로써 성장의 대명사격인 NICS의 성장률을 앞지르는 세계 최고의 경제성장지역으로 등장하였다. 이러한 추세라면 90년대 중반에 가서는 타이·말레이시아 등은 신흥공업국으로 진입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에 따라 ASEAN 국가에 대한 세계 각국, 특히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선·중진국의 관심이 크게 높아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한국은 경제성장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중국 및 남·북한 관계개선의 기운에 힘입어 경제의 활성화에 힘쓰고 있는 북한에 대한 자본투자와 교역에도 적극적이다.
  • The economy of Asia comprises more than 4.2 billion people (60% of the world population) living in 46 different states. Six further states lie partly in Asia, but are considered to belong to another region economically and politically. Asia is the fastest growing economic region and the largest continental economy by GDP PPP in the world. China is the largest economy in Asia and the second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Moreover, Asia is the site of some of the world's longest economic booms, starting from the Japanese economic miracle (1950-1990), Miracle of the Han River (1961-1996) in South Korea and the economic boom (1978-2013) in China.As in all world regions, the wealth of Asia differs widely between, and within, states. This is due to its vast size, meaning a huge range of differing cultures, environments, historical ties and government systems. The largest economies in Asia in terms of both nominal and PPP gross domestic product (GDP) are China, Japan, Russia, India, South Korea, Indonesia, Philippines, Thailand, Malaysia, Singapore, Australia and Turkey.Wealth (if measured by GDP per capita) is mostly concentrated in the East Asian territories of Hong Kong, Macau, Japan, South Korea, Singapore, Brunei, and Taiwan, as well in oil rich countries in West Asia such as Saudi Arabia, Qatar, United Arab Emirates, Bahrain, Iran, Kuwait, and Oman. Israel and Turkey are notable exceptions: both lie in the territory of Asia despite not often being counted as such, and are also extremely wealthy nations and powerful economies. Asia, with the exception of Japan, South Korea, Taiwan, Hong Kong and Singapore, is currently undergoing rapid growth and industrialization spearheaded by China and India, the two fastest growing major economies in the world. While East Asian and Southeast Asian countries generally rely on manufacturing and trade for growth, countries in the Middle East depend more on the production of commodities, principally oil, for economic growth. Over the years, with rapid economic growth and large trade surplus with the rest of the world, Asia has accumulated over US$4 trillion of foreign exchange reserves - more than half of the world's total.
dbpedia-owl:wikiPageID
  • 188701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293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3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9684420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fr: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Les pays du continent asiatique, qui comprend 4 milliards de personnes, soit 60 % de la population mondiale, sont économiquement très différents.
  • The economy of Asia comprises more than 4.2 billion people (60% of the world population) living in 46 different states. Six further states lie partly in Asia, but are considered to belong to another region economically and politically. Asia is the fastest growing economic region and the largest continental economy by GDP PPP in the world. China is the largest economy in Asia and the second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 아시아의 경제는 46개국의 40억 인구(전 세계의 60%)를 포함한다. 아시아에는 그 외에도 6개국이 더 있으나, 경제적으로 또한 정치적으로, 다른 대륙에 속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전 세계적인 관점에서, 아시아의 부(富)는 국가끼리, 또한 국가내부적으로도 다양하다. 이것은 아시아가 문화, 환경, 역사적 관련성과 정부의 체계 등이 방대하기 때문이다. 명목적 GDP를 놓고 본다면, 아시아에서 가장 경제 규모가 큰 나라들은 일본, 중화인민공화국, 대한민국, 인도네시아, 이란이다. 일본이 명목적 GDP가 세계 2위인 반면, 캄보디아는 가장 빈곤한 나라 중 하나이다. 구매력 평가에 의한 GDP로 본다면, 중국이 아시아 1위, 세계 2위이다. 이어서, 일본과 인도가 각각 세계 2위와 4위에 올라 있다. 부(1인당 GDP로 측정가능한 한도에서)는 홍콩, 일본, 타이완, 대한민국 같은 동아시아와 이란, 사우디 아라비아, 카타르, 아랍에미레이트 같은 중동의 산유국에 집중되어 있다.
rdfs:label
  • Économie de l'Asie
  • Economy of Asia
  • 아시아의 경제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